잉어조행기

게시물 1,252

잉어조행기
번호 내용 날짜 글쓴이(닉네임) 조회수 추천
1072

여유스러움 - 아웃도어 (10) 시간이 참 야속하게 느껴지는 나이가 오고있고회사부터 새로 시작한 캠핑 사업까지정신없이 보낸 2년 내자리를 메꾸어 줄꺼라는믿음을 저버린 메타님 때문에 작년 께임이다 나 때문에 졌다는 질책을 하는 두 노인네때문에 올..

2017.05.23 메타 596 1
1071

충주호가 호황이네요. ^^ (13) 이번주엔 토욜날 친구 아들이, 일욜날은 사촌의 아들 결혼식이 있어 사실은 낚시는 포기해야 하는데..일단 토욜 결혼식은 친구에게 축의금만 부탁하고, 일욜은 마나님을 대신 보내는 걸로 살살 구슬려 봅니다.다행히 마나님의..

2017.05.22 한가람 823 42
1070

잉어 자살 특공대-충주호 (10) 2017년 5월7일 ~ 2017년 5월13일 까지의 6박7일 충주호 조행기입니다. 때는 바야흐로 2017년 5월5일 어린이날일이 생겨서 5월 첫째주 황금연휴를 집에서 보내고 있는데 남한강,충주호 등에서 적군..

2017.05.19 잉생잉사 884 66
1069

두꺼비팀 점수 현황 (8) 북한강에서 대박이 나왔네요해명님의 인생낚시! 꿈의 메타 103cm        잉도사님의  턱걸이 80   9점  &..

2017.05.16 한마리만 626 1
1068

메타행님 사랑합니다 (__) (17) 이번 출조는 정말...메타형님 덕분에 손맛 보고왔습니다적인저를 잘 챙겨주시는 메타행님 사랑합니다 ㅎㅎㅎ진짜 메타 사진이 올라온 관계로 언능 사진만 올리겠습니다86-9점턱턱걸이 80-9점65-1점67-1점67-1점82..

2017.05.15 상훈아빠 568 0
1067

103cm 잉어 소식 (19) 2017년도 103cm의 잉어 소식 전달 드립니다.어느 강변에 천둥 벼락이 치던 날.....비도 오고 날이 궂어 김치 부침개를 굽던 그 시간...이런날 꼭 대물이 올 것 같은 느낌..퐉! ..

2017.05.15 핸들이 604 2
1066

이번에도 그곳에 (15) 제가 잉어낚시를 하면서 나름 철칙이 잉어명소로 소문난 곳은 가지 않는다, 이미 굿판이 벌어진 남의 잔치집에 기웃거리지 않는다,그리고 먼저 주에 갔던 곳은 아무리 잘나와도 피하고 새로운 곳을 노린다 였습니다.해서 이곳..

2017.05.15 한가람 488 0
1065

올해 두번째 출조... (9) 안녕하세여 석자 인사올립니다    꾸벅 ~ 여기 저기서 잉어가 미어터진다는 소식에도 어쩔수 없이 작업장에서 차와 씨름하는 제 모양이 너무나도 처량하게 느껴보이기는  정말이..

2017.05.15 석자 430 0
1064

다시 충주호로!~작년 누적 점수를 깨다.| (8) 전주의 폭발적인 입질에도 별로 개인적으로는 좋지 않은 손맛으로 인해 다시 충주호로 고고싱...할머니 제사로 음식을 챙기고 포항에서 새벽에 출발....10시경 단청교에 도착을 합니다.이미 앗또님과 잉생잉사님이 여러수의..

2017.05.14 메타 481 0
1063

다시 그곳에서 2박3일 (5) 도둑고양이처럼 비린내를 귀신처럼 맡는 잉생잉사님 때문에 일욜날 또 꾸역꾸역 짐을 꾸립니다.장소는 며칠전 출조때 앗또님이 하던 자리..결과적으로 맞은편에 사람이 들어오고난 후 조황은 많이 떨어졌습니다. &nb..

2017.05.10 한가람 571 0
1062

조과 3 (1)

2017.05.10 한가람 315 0
1061

조과 2

2017.05.10 한가람 272 0
1060

충주호 6박7일 조과 1 점부 잉어 사진뿐입니다. 넘 많아 올리기도 힘드네요..ㅠ              ..

2017.05.10 한가람 307 0
1059

충주호에서 6박7일.. 제 생애 가장 긴 낚시를 다녀왔습니다.보통 2박3일, 길어야 3박4일인데 이번에 연휴가 길어 모처럼 장박낚시를 했네요,,ㅎㅎ    4번째 들어간 곳입니다.그간 출조때마다 한마리로 ..

2017.05.10 한가람 463 0
1058

아빠님과 바람 맞으며 낚시를!! - 마지막 (3) 아빠님 혼자 두고 올려니 눈물이 앞을 가릴때...건너편 잉사님이 장난 아닌 밑걸림을 보고...아씨--건너갈래...하고 아빠님 옆으로 오셨다...작년의 저의 조행기 노인과 하천편 참고 바람...또 대박 자리를 곁눈질로..

2017.05.09 메타 453 0